2022/08 5

할 줄 아는 것이 공부밖에 없는 사람

나는 박사학위 논문 수정을 하다가 지치면 다른 글을 쓰면서 한숨 돌린다. 나는 이번 연휴에 가족들을 데리고 부모님이 계신 부산(내가 자라기도 한 곳)에 와 있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이렇게 황금 같은 여름 연휴에 아내, 아이들과 함께 즐겁게 놀아야 하겠지만, 나는 부모님과 아내, 누나(부산에 산다)에게 아이들을 맡겨 놓고 집 근처의 카페에 나와 논문 수정을 한다. 매일 한글 문서를 붙잡고 비슷한 종류의 문서 작업을 하는 일은 쉽지 않다. 그러나 이미 시작했고 결국은 끝을 봐야 하는 일이다. 생각해 보면 나는 정말 할 줄 아는 게 공부밖에 없는 사람이다. 잘 놀지 못한다. 딱히 좋아하는 것도 없다. 아내는 진지하고 공부를 좋아하는 내가 마음에 들었던 모양이다. 공부라도 좋아하지 않았으면 장가도 못 갔을 것..

일상 2022.08.15

경상지역 과학철학 연구자 및 교육자

나의 본적은 경상북도 성주군 가천면 마수리다. 아버지의 본적을 따랐다. 오늘날 본적이 무슨 의미가 있겠냐고 물을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어린 시절 경북 성주에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 댁에 자주 다녔고, 나의 외가는 경상남도 합천에 있었다. 성주와 합천은 가야산을 끼고 있으며 거리상 가까운 편이다. 아버지는 가장 가까운 대도시인 대구가 아니라 약간 떨어진 부산에 정착하셨지만, 공교롭게도 나는 다시 아버지와 어머니의 고향 근처인 대구 달성군에 정착했다. 지금 내가 사는 곳에서 성주와 합천은 자동차로 1시간 이내의 거리에 있다. 나는 고등학교 시절 과학철학에 관심을 가졌다. 다른 사람들에 비하면 일찍부터 관심을 가진 것이다. 그렇게 일찍 관심을 가져 꾸준하게 공부했기에, 능력이 턱없이 부족하지만 계속 공부할 수..

일상 2022.08.14

서울대학교 철학과 강진호 교수님의 퇴임사

안녕하세요. 철학과 강진호 교수입니다. ​ 1. 이미 소식을 들어 알고 있는 학생들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만, 저는 연구와 공부에 전념하고자 지난 1학기를 마지막으로 교수직을 사임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7월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행정적인 절차가 완료되어 이번 9월 1일자로 사직 처리가 이루어질 것입니다. ​ 서울대학교는 한국을 대표하는 대학이자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고등교육기관으로, 서울대학교 교수는 마땅히 세계적 수준의 연구와 교육을 수행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그 나아감과 물러섬에 있어서 결코 성급하거나 경솔한 결정을 내려서는 안될 것입니다. 이번에 제가 교수직을 사임하기로 결정한 것은, 이러한 점을 고려하면서 제 자신 오랫동안 깊이 숙고하고 고민한 끝에 이루어진 결정임을 알립니다. ​ 제가 2006년..

과학철학 2022.08.13

철학사를 추적하는 탐정

물리적 직관을 수학적 이론으로 번역하는 과정에는 여러 요소가 개입된다. 물리적 직관은 수학적 이론보다 더 많은 내용을 질적으로 포함하고 있다. 그렇기에 직관 속에서 핵심적인 내용을 추려내어 이론화시켜야 한다. 이와 같은 이론화 작업에 필요한 수학 이론이 미리 준비되어 있다면 참 행운이겠지만, 만약 이론이 없으면 직접 만들어야 한다. 이론을 직접 만들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해도 너무 좌절할 필요는 없다. 왜냐하면 이 세상에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은 없기 때문이다. 세상에는 잘 찾아보면 유사한 개념 혹은 이론이 있다. 인간 지성의 문제의식은 시대적인 성격이 강해, 동시대의 뛰어난 지성 중 비슷한 직관과 문제의식이 있는 사람이 분명히 있다. 실로 미적분도 그러했다. 뉴턴의 경우는 물리적 직관보다는 수학적 추론..

과학철학 2022.08.10

논리경험주의의 역사와 철학 연구

1950년대에 우리나라는 한국전쟁 이후 미국을 중심으로 한 대대적인 유엔 원조를 받았고, 원조 물품 중에는 책도 포함되어 있었다. 라이헨바흐의 대중적인 책 [The Rise of Scientific Philosophy](1951년)는 유엔 원조와 함께 우리나라로 유입됐다. 이 책을 최초로 번역한 학자는 전두하 선생이었다. 이때는 미국에서 논리경험주의에 대한 대대적인 공격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이었다. 논리경험주의가 거의 ‘죽은’ 것으로 평가되었던 1970년대에 이르러 비로소 슐리크, 라이헨바흐, 카르납의 저술들이 본격적으로 독일어에서 영어로 번역되어 출간되었다. 물론 그 이전에 번역된 책들도 있긴 했지만, 그 책들은 당대의 과학철학자들로부터 그 진가를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이미 당시에는 영국 런던정경..

과학철학 2022.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