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 4

이순신을 생각한다

나는 지난 5월에 83번째 헌혈을 한 후 헌혈 기념품으로 영화관람권을 받았다. 영화관람권을 선택한 것은 다분히 의도적이었다. 왜냐하면 그때 나는 올해 여름에 김한민 감독의 영화 [한산 : 용의 출현]이 개봉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드디어 그때 받은 영화관람권으로 오늘 오전에 동네 영화관에서(현풍에도 극장이 있다) 영화 [한산]을 보았다. 만족스러운 영화였다. 박사논문을 수정하는 사람으로서 감히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다니, 그게 말이 되는가? 그러나 나는 이순신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을 놓칠 수 없었다. 인간은 영악하고 잔혹하다. 이것은 부정하고 싶지만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어쩌면 모든 생명은 영악하고 잔혹한 것인지도 모르지만, 인간 아닌 다른 동물들은 인간만큼 도가 과도하게 ..

일상 2022.07.28

전자기적 정보 이주

나는 대개 노트북으로 글을 써서 이를 블로그나 페이스북에 올린다. 이와 같은 방식의 글쓰기는 온라인에 올려진 글에 문제가 생겨도 글의 원본이 남는다는 장점을 갖는다. 나는 ‘다음(Daum)’에서 운영하는 블로그를 사용하고 있었으나, 최근 ‘다음’에서 블로그 서비스를 중지한다는 예고를 확인한 후 ‘다음’에 있던 블로그를 ‘티스토리’로 이전하게 되었다. 이제 내가 다음 블로그에 썼던 모든 글은 티스토리로 옮겨져 있다. 일종의 ‘전자기적 정보 이주’를 한 셈이다. 오래간만에 쓰는 이 글에서 내 삶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정리해본다. 박사학위 논문 초고를 써서 지도교수님께 보내드렸다. 어떻게든 이 초고를 활용하여 학위논문 최종본을 만들어야 하는 상황이다. ‘이것보다 더 잘 쓸 수는 없을까?’라고 나 스스로 생각..

일상 2022.07.20

선비처럼 살기

오늘은 문득 그런 생각을 했다. 내가 오래전부터 꿈꾼 삶은 ‘선비처럼 사는 것’이 아니었을까. 좀 황당할 수도 있겠다. 21세기에 ‘선비’라니! 네이버의 표준국어대사전을 찾아보니 ‘선비’에는 4가지 뜻이 있는데, 그중 세 번째 뜻이 가장 내 마음에 든다. “학식이 있고 행동과 예절이 바르며 의리와 원칙을 지키고 관직과 재물을 탐내지 않는 고결한 인품을 지닌 사람을 이르는 말.” 물론 세상 물정에 어두운 사람을 ‘선비’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고, 나 또한 그런 의미에서 ‘선비’가 될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 나의 아버지는 상인이셨다. 상인만큼 실용적이고 실리적인 직업인이 있을까. 그런 아버지 밑에서 자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나는 늘 이상을 추구하면서도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그런데 아버지께..

일상 2022.07.08

과학철학 연구자의 자리

예전부터(1984년부터) 있었던 서울대학교의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과정(대학원)은 최근 과학학과(대학원)로 바뀌었다. 과학학과로의 개편은 환영할만한 일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과학학과가 학부 과정에서부터 있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학부에서 자연과학, 공학, 인문학, 사회과학 등을 배운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대학원에서 과학학을 공부하면 된다. 그런데 과연 과학학(Science Studies)이란 무엇인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과학의 역사와 철학이다. 실용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면, 대학생들의 관점에서는 과학의 역사와 철학을 함께 공부할 때 과학을 더 친숙하게 여기고 과학의 내용을 좀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또한 과학기술정책이 있다. 우리나라를 이제 과학기술 선진국이라고 볼 수 있을 ..

과학철학 2022.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