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 12

끝없는 싸움, 끝없는 도주

싸움은 끝이 없다. 왜냐하면 살아있다는 것은 곧 싸우는 것이기 때문이다. 쉬는 때조차 싸우는 도중에 있다. 어쩌면 더 잘 싸우기 위해 쉬는 것인지도 모른다. 흥미로운 것은 많은 경우 왜 싸우는지조차 모른다는 점이다. 대부분 생명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이 세계에 태어난다. 태어나면서 직면하는 것은 생존을 위한 혹독한 경쟁이다. 살아남기 위해 본능적으로 싸우다 보면 어느새 싸우며 사는 것에 익숙해져 있다. 이런 싸움의 과정에서 몇몇 개체들은 목숨을 잃는다. 사고로 인해 목숨을 잃는 경우가 있지만,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도 있다. 인간의 마음과 자아는 인간이 개성을 발휘하여 서로 경쟁하면서 사회를 유지하게끔 해주는 정교한 장치인데, 이 장치의 작동에 문제가 발생하면 인간은 견디지 못한다. 나는 나의 마음에..

일상 2022.05.07

자신의 리듬을 잃지 않는 것

오늘 저녁에는 온라인으로 아주 유용한 워크숍에 참석했다. 한국과학철학회에서 주최한 워크숍이었다. 2명의 저명한 과학철학자께서 국제 및 국내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하는 법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해주셨다. 나는 두 교수님의 발표를 아주 흥미롭게 들었다. 그리고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나 역시 해외 학술지에 논문을 투고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나는 결코 나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하지 않으며, 그저 매일 내가 당면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힘쓸 뿐이다. 지난 4월에는 수학사 및 리만과 헬름홀츠의 논문을 읽고 상대성 이론의 철학적 배경에 대해 글을 썼다. 이 글을 기우항 교수님께 보내드렸는데, 감사하게도 교수님께서 어제 직접 나에게 연락을 주셨다. 30분 정도 진행된 대화에서 나는 수학자 카르탕이 1940년대..

일상 2022.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