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때때로 지인들을 생각함

강형구 2022. 5. 26. 14:12

   가끔 나는 내가 과학고등학교로 진학하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생각해 보곤 한다. 내가 다녔던 동해중학교는 그다지 학업 수준이 높지 않은 학교였다. 나는 동해중학교에서 아주 뛰어난 성적을 거둘 수 있었지만, 그것은 그 학교가 그다지 수준이 높지 않았기 때문이다. 중학교 시절에 나는 기를 쓰고 공부하는 학생이 아니라 적당히 공부하는 학생이었다. 나는 서전학원이라는 부산에서 유명한 학원에 다니고 있었고 그 학원에서 나는 최상급에 속하는 학생은 아니었으므로, 어느 정도 내 실력의 수준을 알고 있었다. 만약 일반고등학교로 진학했다면 고등학교에서 나의 성적은 상위권을 유지했을 테지만 최상위권은 아니었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부산과학고등학교(현 한국과학영재학교)에 진학했다. 이 선택에는 장단점이 있었다. 중학생 시절에 나는 내가 친구들에 비해 공부를 잘한다는 생각을 할 수 있었지만 과학고등학교에서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 그 시절 나는 아주 열심히 해도 겨우 평균 수준의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물론 과학고등학교에서 하위권 학생으로 남아 졸업을 할 수도 있었다. 만약 그랬다면 내 삶은 어떻게 바뀌었을까? 하지만 나는 고등학교 졸업 검정고시를 보고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에 입학했다. 그것 또한 내가 내린 인생의 선택이었다. 그 선택에 대해서 후회하지 않는다.

 

   고등학교 친구들은 대부분 사회에서 성공적으로 잘 지내고 있다. 공부를 계속한 친구들은 박사학위를 받아 대학에서 교수로서 활동하거나 국립 연구기관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의대, 치대를 선택한 친구들도 많다. 이 친구들은 아주 바쁘게 살면서 돈도 많이 벌고 있다. 금융기관에서 일하고 있는 친구가 있고, 경찰이 된 친구도 있다. 나처럼 약간 생뚱맞게 과학사와 과학철학을 전공하여 과학관에서 일하는 사람도 있다. 전반적으로 내 고등학교 지인들은 성공한 삶을 살고 있다.

 

   서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한 지인들에 대해서도 때때로 생각해 본다. 사법고시에 합격하거나 변호사자격시험에 합격해서 법조인으로 활동하는 사람들도 있고, 출판사 대표가 된 분도 있고, 철학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받아 교수가 된 분들도 있다. 학부 동기나 지인들 또한 전체적으로 보면 대부분 다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다. 과학학과 대학원 지인들도 대부분 사회에서 제 역할을 잘하면서 지내고 있다. 교수가 된 분도 있고, 출판사에서 일하는 분도 있으며,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는 분도 있다.

 

   모든 사람이 다 그렇겠지만, 나 또한 살아가다가 때때로 나의 지인들을 떠올리며 그들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궁금해한다. 그리고 지인들이 가끔 나의 근황을 궁금해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 내가 생각해도 나 역시 다른 사람들에게는 약간 독특한 사람 혹은 괴짜로 보였을 것 같다. 과학고등학교에서 공부하던 사람이 생뚱맞게 인문계열의 철학과로 진학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내막을 들여다보면 그렇게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나의 전공은 철학 중에서도 과학철학이기 때문이다.

 

   이공학을 전공한 내 고등학교 친구들 대부분은 10년 전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30대 초반에 박사가 된 것이다. 그런데 나는 나이 마흔이 넘었는데도 아직 박사학위를 받지 못했다. 이 사실이 약간 부끄럽기도 하다. 그래도 나는 포기하지 않았다. 지금은 박사학위가 눈앞에 보인다. 이제 논문심사를 거쳐 학위를 받는 절차만 남은 상황이다. 학위를 받으면 친구들과 비교할 때 어느 정도 나도 구색을 갖춘 사람이 될 것 같다. 박사학위도 있고, 국립기관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니 말이다.

 

   이렇게 때때로 지인들에 대해서 생각하는 것은 삶을 살아가기 위한 좋은 자극이 된다. 이런 이유 때문에 사람들은 가급적이면 좋은 학교에 진학하고자 애쓰는 것인지도 모른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학 교수가 되는 것과 상관없이  (0) 2022.05.30
내 성향에 맞는 삶?  (0) 2022.05.27
느림보 연구자  (0) 2022.05.22
나답게 살기  (0) 2022.05.20
소박한 행복  (0) 2022.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