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평범한 삶

강형구 2012. 10. 27. 01:11

 

금요일 밤이다. 잠이 잘 오지 않아서 이렇게 글을 쓴다.

 

블로그에 글쓰기는 참 오래간만이다. 오래간만에 쓰는 글이라 그런지, 무슨 말을 써야할 지 잘 모르겠다.

 

나는 대한민국의 직장인으로서 하루 하루를 평범하게 살아가고 있다. 서른 하나에 취직을 해서, 지금껏 나름 잘 버텨왔다.

 

조용히, 조용히, 무리하지 말고, 다른 사람을 부러워하지 말고, 평범하면서 만족하는 삶을 살고자 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술의 전통처럼  (0) 2013.09.01
운동  (0) 2013.08.25
관악도서관  (0) 2013.08.18
나의 정체성  (0) 2013.08.18
2013년의 음력 설 연휴  (0) 2013.02.11